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느날 맥주CF에 깜짝 등장해 “이모, 까스~”를 외치던 고든 램지가 쿡방 예능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15분 요리 대결을 펼쳐 화제더군요. 고든 램지는 스코틀랜드 출신 프랑스 요리사로 27세에 런던 첼시에 식당을 오픈한 지 2년 만에 2001년 세계적 맛집 가이드에서 최고 등급인 ‘미쉐린 3스타’를 획득한 자타공인 스타셰프. 아마 스타셰프라는 말을 탄생시킨 장본인이 아닐까 싶은데요. 그가 한국 팬에게 널리 알려진 건 요리 프로를 통해서인데, 독설(혹은 욕설) 맛평가의 원조라 할 수 있죠. 스타셰프인 동시에 악마셰프로도 악명 높은 ㅋㅋ. 
이번에 그가 출연해 중식대가 이연복 셰프와의 요리대결에서 승리하며 ‘냉부 원스타’를 획득해 갔지요. ‘냉장고를 부탁해’는 3년 전 방송을 시작해 쿡방 열풍을 불러일으킨 선두주자로 최현석, 샘킴, 이연복 등 주방을 지휘하던 요리사들을 대중적인 스타로 등극시켰어요. 지금은 시들해졌지만 주바리도 초기엔 열혈 시청자였는데요, 냉부해와의 ‘악연’?이 불현듯 떠올라 그와 관련된 포스팅을 해보려 합니다.

안방을 사로잡은 셰프들의 실제 요리솜씨가 궁금해진 저는 월급쟁이에겐 부담스러운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맛블로거로서의 사명감에 불타 2곳의 레스토랑을 방문했더랬지요. 그런데 다녀오고 나니 예상치 못한 반전이 있었지 뭡니까. 두~구~둥~

 

■ 정창욱 셰프-비스트로 차우기
자신만의 요리세계가 확실해 보인데다 언행이나 패션센스도 남달라(8차원?) 팬이 됐던 초창기 멤버 정창욱 셰프. 한 두해 전 그가 주방을 지휘하는 종로 운니동의 ‘비스트로 차우기’를 방문했지요. 그가 ‘핫’ 했을 때는 한두달 전쯤에나 예약이 가능했던 곳.

비스트로 차우기는 단품메뉴 없이 런치와 디너 코스만 있는데, 앙뜨레(중간 코스요리)의 개수에 따라 가격 차이가 5만원(앙뜨레 1개), 6만5000원(앙뜨레 2개)이였죠. 앙뜨레와 플레이트는 4~5개 중 취향대로 고를 수 있고요.

식당 내부는 그렇게 크지 않지만 아담하고도 포근한 분위기였어요. 최고급 레스토랑의 위압감 같은 건 안느껴지는 편안함이랄까.

런치코스는 새발나물 비트샐러드로 시작됐는데, 새발나물이라는 저렴하고 친근한 재료를 아주 고급스럽게 만들어준 소스가 감탄을 부르더군요. 초록빛 새발나물 수풀을 싸악 들춰보면 보라빛의 비트가 나오면서 아주 매력적인 비주얼이...(나만 그럼?ㅋㅋ) 새발나물에 반해서 나중에 마트에서 사다가 해먹어봤는데 소스의 힘이 컸던지 그 때 그 맛이 안나더라는....

앙뜨레는 에스까르고 그라띠네와 아이올리 소스를 올린 새우를 각각 선택했는데, 특별한 것 없는 새우를 어쩜 그리 탱글탱글하게 식감을 잘 살렸는지 첫 접시부터 달리 스타셰프가 아니구나 싶더라고요. 에스까르고 그라띠네는 프랑스 요리의 상징인 달팽이요리인데 편식블로거인지라 맛을 볼 수가 없어서 맛이 어떤지 평가 불가(쏴리~).... 여하튼 새우요리는 정말 맛있었어요, 엄지 척!

이번엔 메인요리.

메인 플레이트로는 오븐로스트 치킨 브레스트(위)와 오늘의 고기요리(쇠고기)를 선택했습니다. 치킨은 조금만 잘못 조리해도 퍽퍽해지기 쉬운데 둘 다 아주 부드러운 식감이었어요. 레시피까지는 감별해내지 못하지만 소스에서 어디에서도 맛보지 못한 개성이 느껴지네요.

병아리콩 등을 곁들인 가니쉬도 좋았고...

이건 뭐...내가 집에서 해먹어도 맛있을 수밖에 없는 소느님..... 부드럽고 맛있었습니다.

마지막 디저트로 나온 수제 요거트와 커피는 따로는 몰라도 함께 먹기엔 좀 어색한 조합인듯. 요거트 자체는 달지않고 좋았습니다만...

정착욱 셰프의 ‘비스트로 차우기’ 음식은 TV에서 봤던 느낌 그대로 강렬함이 느껴져 좋았지만 전체적으로 살짝 센 듯해서 개인적으로는 조금 아쉬웠어요. 물론 이건 뭐 개취인듯^^

 

■ 이찬오 셰프-마누테라스
초기 멤버는 아니지만 몇몇 셰프가 빠지며 새로 합류한 이찬오 셰프는 모델 출신의 방송인과의 결혼으로 오히려 화제가 됐었죠. 그가 오너셰프로 있는 청담동 프렌치 퀴진 ‘마누테라스’에서 3만8000원짜리(현재는 가격 1000원 인상) 3가지 코스의 런치를 맛보러 갔습니다.

멀리 보이는 이찬오 셰프 도촬 ㅋㅋㅋㅋ. 비스트로 차우기에서 정창욱 셰프는 주방에 있다고는 했지만 꼼짝도 안해서 얼굴을 보지못했는데 이날 이찬오 셰프는 식당과 주방을 오가며 손님들과 눈도 마주치고 웃어주기도 하는 팬서비스(?)를 하더라고요 ㅋㅋ.

메뉴판도 직접 그릴만큼 미술쪽에도 관심이 많다고 알려져 있더라고요. 미술 전공자인가? 식당에 걸린 화려한 색감의 그림들도 직접 그렸다고 하대요.

우선 테이블 위에 셔츠 모양으로 접은 냅킨부터가 여심을 확 사로잡더라고요. 저거 어떻게 접는 걸까요? 신기방기

식전빵은 바삭한 바게트와 올리브오일.

애피타이저로 고른 대구 카다이프와 당근퓨레...카다이프란 가느다란 면을 말하는데요, 생선인 대구살을 저 가는 면으로 돌돌 말아서 튀겨낸 것입니다. 주로 새우튀김 요리에서 종종 접하셨을 거예요. 상상할 수 있듯 바삭한 식감 안에 부드러운 생선살이 풍미를 살려주네요. 접시에 깔린 소스가 당근퓨레, 색감이 아주 곱죠.

요 아이는 라구 오르끼에떼. 작은 귀라는 뜻의 파스타 면의 일종인데 양고기를 갈아만든 라구 소스와 치즈로 간을 한 요리. 애피타이저라서 양은 냠냠 할 수 있는 정도로 적어요.

 

메인요리를 먹기전에 본인이 사용할 커트러리를 직접 고르게 하는 것도 작은 이벤트처럼 재미를 느끼게 해주더라고요.

주바리가 초이스 한 것은 체크체크, 올해 에프더블유시즌에 체크무늬가 유명할 걸 예감한 듯한 쎈쓰~ㅋㅋ

메인요리는 브레이징한 양의 목(위)과 민어 시래기(아래).

이건 뭐 음식 대비 접시 사이즈가 어마어마 하네요 ㅋㅋㅋ

 

브레이징은 갈비찜과 비슷한 조리법이라고 생각하시면 ㅇㅋ

쉽게 접하기 힘든 생선 민어. 프렌치식당에서 만난 시래기는 이색적이라 더 좋네요.

비싼 음식이니까 소스 하나도 안남기려고 싹싹~~

후식으로 내오는 요거트 아이스크림 하나도 플레이팅에 무척 신경 쓴....

 

커피로 오늘의 코스 마무리.

 

미술에 조예가 깊다고 알려진 것처럼 이찬오 셰프의 마누테라스에서 만난 요리들은 하얀 접시가 캔버스인양 하나하나가 예쁜 작품 같았어요. 특별한 날에 예약해서 데려가면 여친이나 아내에게 점수 팍팍 딸 수 있을 것 같네요.

비스트로 차우기도 그랬지만 마누테라스도 오너셰프가 요리하는 식당의 차이는 똑같은 재료도 새롭게 해석하는 것과 소스 하나하나 어디서도 맛보지 못한 본인들만의 개성이 담긴 레시피로 이뤄졌다는 점인 것 같아요. 두 곳의 차이점라면 차우기가 미각부터 사로잡는 반면 마누테라스는 시각부터 반하게 만든다고 해야할까~


그런데 말입니다~ 방송 초기 가장 많은 별과 인기를 독차지 하던 정창욱 셰프가 제가 다녀오고나서 (찌라시에 따르면)스태프와의 불화로 하차를 했지 뭡니까. 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비스트로 차우기’는 몇달 전 폐점했다는 소식(T.T)까지. 대신 탄탄멘 단일메뉴를 내는 자그마한 식당을 남산 부근에 오픈했다니 조만간 방문할 예정.

이걸 어째, 뒤를 이어 이찬오 셰프마저 심각한 사생활의 문제로 인해 ‘냉부’를 하차해버렸죠(포스팅 이후 또 바로 마약류 흡입 사고를 치신....이 분 구제불능였어..거기다가 호송차에 백스텝으로 오르는 몸개그로 큰웃음까지 선사해주시고ㅉㅉ). 그야말로 ‘냉장고를 부탁해’가 아니라 ‘냉장고를 어떡해’하는 심정이었답니다. 그래도 두 곳 다 맛은 엄지 척이었다는데 위안을 삼을 뿐.

 

 

재밌게 보셨으면 공감 하트 하나 꾸~욱 부탁해요^^

 

 

 

Posted by 까칠한 주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