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본의 스타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이번에도 노벨문학상 수상에 실패했더군요. 유명한 도박 사이트에서는 수상 확률 2순위로 하루키를 꼽았지만....결국 일본 태생 영국인 소설가인 가즈오 이시구로에게 영예가 돌아갔죠. 주바리는 하루키스트까지는 아니지만 나름 그의 팬인지라 출간되는 책은 부지런히 챙겨 보는 편인데요(최근작 기사단장 죽이기는 좀... 아니 많이 실망했지만ㅋㅋ).

그의 작품에는 음악이나 자동차도 그렇지만 유독 특정 음식들이 반복돼서 등장하는 거 알고 있으신가요? 과거에 재즈바를 직접 운영할 정도로 음악과 술, 요리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도 유명하지요. 그래서 이번엔 하루키 소설 속에 등장하는 음식을 맛있게 요리하는(만들어 먹을 재주는 없으니ㅋㅋ) 식당을 소개할까 합니다. 하루키처럼 잔을 차갑게 하고 맥주를 곁들여 먹는다면 더욱 좋겠죠?

 

<상실의 시대> 토끼정의 고로케정식

그의 최고 히트작이라 할 수 있는 상실의 시대속 남자 주인공은 단골 밥집으로 묘사되는 토끼정에서 고로케정식를 즐겨먹더라고요. 이 메뉴를 잘하는 집으로 추천하고픈 곳은 경리단길 메시야’. 혼밥 특집에서 한 번 소개해드린 적 있는 일본가정식 전문점으로 메뉴가 5~6일 단위로 매일매일 바뀌는데 하루에 한 가지 메뉴만 판매하니 미리 메뉴를 알아보고 가는 게 좋겠죠 월요일은 휴무니 참조하시고요.

오랜만에 방문하니 전에 없던 공간이 생겼네요. 원래는 벽이었는데 허물어서 뒷집의 자그마한 공간을 주방으로 사용하는...예전엔 가정집 주방처럼 좀 좁은 편이긴 했더랬죠.

귀욤귀욤한 냅킨도 새로 제작하신듯...

그동안 몇라례 방문 경험에 주로 가지덮밥만 유독 많이 걸려서 아쉬웠는데 이날은 운좋게 고로케정식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1인용 트레이부터 작은 반찬접시까지 딱 일본 느낌이죠.

어머! 이건 찍어야 돼ㅋㅋ 인증샷 부르는 비주얼~

반찬은 큰 변화 없이 거의 비슷한데, 이 집이 좋은 점은 주문과 동시에 메인 요리 뿐만 아니라 반찬도 새로 만들어주기 때문에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듯. 마치 일본인 하숙집 아주머니가 정성스럽게 차려준 밥상 같다고나 할까요. 그 중에서도 바로 튀겨내 바삭한 연근튀김이 리필을 부르지요. 부족한 반찬은 추가주문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연근튀김 같은 것은 새로 튀겨서 주기 때문에 부족해지기 전에 미리미리 주문하는 것도 팁.^^

아~그릇 넘나 예쁜거

오늘의 주인공인 3색 고로케. 각기 다른 개성의 감자, 카레, 게살크림 고로케는 입에 넣으면 사르르 녹는 황홀함을 선사합니다. 개인적으로 게살크림이 제일 맛나더라고요. 위에 뿌려진 소스도 조금씩 다른 거 보이시나요?

메시야는 원테이블 식당이에요. 모르는 사람들끼리 마주 앉아서 식사하는 곳이니 감안하고 가세요. 일본에서 함께 유학생활을 했던 누나가 오픈한 식당을 이어받아 운영하는 남동생(핑크색 모자 쓴 사람) 사장님이 훈남인 건 안비밀^^.

 

<태엽감는 새> <스푸트니크의 연인들>  파스타

아마 하루키는 이탈리아 셰프 뺨치는 파스타 요리사일 것 같습니다. ‘스푸트니크의 연인들에서도 그렇고, ‘태엽감는 새의 주인공은 아내가 사라진 순간에도 토마토 스파게티를 만들기까지 하잖아요. 신작 기사단장 죽이기의 주인공이 또 다른 등장인물 멘시키의 생물학적딸과 그녀의 고모를 위해 만들어준 음식도 파스타였던 건 어찌보면 당연한 일.

코바야시 스스무라는 일본인 베이커리 장인의 빵집인 홍대 앞 아오이토리의 명란 파스타를 한번 맛보길 추천합니다. 이 집은 야끼소바빵, 메론빵 등 독특하고 맛있는 빵으로 유명하지만 저녁이 되면 파스타와 가벼운 안주와 함께 맥주, 와인을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변신하죠.

많은 일본인들처럼 혼밥은 물론 혼술하기에도 굿~. 글씨는 잘 못쓰시는군요^^

일본식 명란 파스타. 스파게티면에 버섯과 명란이 오일 베이스로 버무려져 나옵니다. 김까지 올려져있는 것이 일본식 맞네요. 간이 짭짤한 편인데 일본 스타일이라 그러려니 할 수도 있고, 개인적으로는 좀 더 싱거웠으면 하는 바람이.....

면삶기는 비교적 푹 삶아져 나오는 편..하지만 먹는 동안 퍼지거나 하진 않더라고요.

명란에 익숙치 않은 사람이라면, 연어크림 탈리아텔레를 추천. 크림소스와 부드러운 연어살의 조화가 좋습니다. 면 색깔이 저런 건 시금치을 갈아넣었기 때문인 걸로 기억...

일본 맥주가 비싸서 한국 생맥주를 시킨건 이제 생각하니 좀 슬프네요ㅋ.

이렇게 바 좌석이 있어 혼밥·혼술에도 제격인 공간. 좁은 공간이지만 금요일 밤의 분위기가 기억에 남을 만큼 매우 좋았답니다. 맛과 분위기가 어우러지니 시너지 효과.

참, TV 출연도 종종 하는 코바야시 스스무 셰프도 훈남인 것 또한 안비밀ㅋㅋ.

 

<1Q84> <기사단장 죽이기>의 샌드위치

하루키 소설에 파스타만큼 아니 더 자주 등장하는 건 샌드위치가 아닐까 싶어요. 주인공들의 복잡한 심리와는 반대로 그들이 만들어 먹는 샌드위치는 매우 심플한데, 햄이나 달걀, 치즈, 로스트비프 등을 넣은 매우 간단한 것들이죠. ‘기사단장도 스스로 만들어 먹거나 아내에게 이별통보를 받은 후 차를 몰고 떠돌다 들른 드라이브인 식당에서조차도 샌드위치를 주문하기도그럼 일본 스타일 샌드위치 맛집으로 고고! 

맛집이라더니 웬 옷가게? ㅋㅋ

가로수길에 있는 마빈 스탠드는 식당은 아니지만 인근 직장인들에게 사랑받는 타마고샌드(달걀샌드위치)가 맛있는 카페랍니다. 패션브랜드 매장 안에 ‘샵인샵’ 형태로 있어 테이크아웃만 가능하니 알고 가시길.

카페 메뉴와 함께 아주 간단한 샌드위치가 준비돼 있더라고요.

앗, 그런데 12시가 안된 시간에 방문했으에도 불구하고 쇼케이스가 텅텅 비어있더군요. 이럴수가...이거 먹자고 마포에서 강남까지 지하철·버스 환승해가며 왔건만.....그래도 다행이 딱 2개 남은 타마고 샌드를 겨우 포장해올 수 있었습니다. 솔드 아웃~

가격대도 그렇게 부담스럽지 않아 좋더라는...

포장한 샌드위치를 살짝 꺼내봤습니다.

이 집 타마고샌드는 와사비를 베이스로 한 매운 특제소스가 매력입니다. 명란 스프레드가 들어간 명란 타마고 샌드는 짭짤한 맛으로 사랑받는다고 하네요. 보들보들한 달걀말이가 식감도 영양도 꽉 채워주는 느낌. 시간 없을 때 한끼 식사로 떼우기 딱 적당한 양.

포장도 먹기 아주 좋게 돼있네요. 손에 묻지도 않고 깔끔하게....

좀 일찍 가지 않으면 주바리처럼 텅 빈 쇼케이스만 보고 돌아올 수 있으니 서두르세요^^. 전 품절돼서 맛보지 못한 오믈렛 샌드위치와 하루키의 애정템인 햄치즈샌드위치도 먹어보러 조만간 재방문할 예정.

어때요? 맛있는 음식들에서 하루키의 감성이 느껴지셨나요? ㅎㅎ

 

재밌게 보셨으면 공감 하트 한 번 꾸~욱 하고 가주세요~

 

 

Posted by 까칠한 주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