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배꼽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6.19 따르릉~ 따르릉~ 맛집 아니면 비켜나요 ‘따릉이 맛집’

요즘엔 미세먼지나 황사도 심하지 않고 야외활동하기 딱 좋은 날씨죠? 정권이 바뀌니 미세먼지도 걷혔다는 우스갯소리도 어디선가 들려오더만요, 기온이 오르면서 계절풍의 방향이 바뀌는 시기 때문이라는 얘기가 더 설득력 있게 들리네요.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한여름이 오기 전에 서울시에서 마련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나들이 한번 가보는 거 어떨까요? 더군다나 올해가 독일에서 자전거가 탄생한 지 200년 되는 해라네요. 서울따릉이 홈페이지(www.bikeseoul.com/)를 참조해서 자전거로 돌아보기 좋은 명소와 맛집을 소개해드릴테니, 페달 한 번 힘껏 돌려보자고욥^^.

 

여의도 코스~생선구이 전문점 다미

여의도역에서 따릉이를 대여하면 근처 샛강생태공원 둘러볼 수 있지요. 한 바퀴 돌고나서 롯데캐슬엠파이어 옆(219번 대여소)에 반납한 후 근처 생선구이 맛집 다미로 가봅니다. 인근 직장인들에게 매우 인기 있는 곳이라 6시가 넘으면 대기가 늘어서는 맛집.

일단 가게에 들어서면 초밥집처럼 다찌가 둘러져 있는데 갖가지 신선해 보이는 생선·야채 등 재료들이 시선을 강탈하더군요.

다찌 안에 대기 중인 조리사들이 주문받자마자 꼬챙이에 끼운 생선을 이리저리 돌려가며 굽기 시작하는데, 특이한 점은 그릴 용도로 쓰이는 유리관. 가스불이 유리관에 열을 전달해 그 복사열로 생선을 익히는 방식이라네요. 그래서 타지 않으면서도 촉촉한 생선살의 맛을 느낄 수 있나 봅니다. 또 굽는 과정에서 분무기를 이용해 계속 물을 뿌려주더라고요. 그냥 물인지 소금을 탄 물인지는 확인하지 못했습니다만 어쨌든 생선을 굽는데 많은 정성을 기울이는 모습이 좋아보였습니다.

술꾼들을 유혹하는 온갖 메뉴들....

로바다야키 스타일이라 비싼 일본술들이 즐비. 국내 소주도 구비돼 있으니 걱정마시고...

야채와 연두부, 옥수수콘이 기본찬.

기본 중에 기본인 고등어 먼저 주문해봤죠. 퍽퍽함이 전혀 안느껴지는 속살이 참 좋군요. 비린내가 전혀 나지않는 것은 신선한 재료임을 확인해주고요. 

간도 세지 않아서 밥 없이 안주로 먹기에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혼밥 혹은 혼술하기에도 전혀 불편함 없는 좌석.

안쪽으로 꽤 많은 수의 테이블이 있었으나 6시가 되니 꽉꽉 차버리더라는...

오~ 주바리가 농어와 함께 최고 애정하는 생선인 메로가 나왔네요. 담백한 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느끼해서 싫다고 하더라고요. 하지만 전 사르르 녹은 듯한 맛이 정말 좋더라고요. 간혹 관리가 제대로 안된 탓인지 비싼 메로구이를 시켰는데 퍽퍽한 상태로 나올 땐 정말 화가 나지요. 여긴 적당히 부드러워 합격!

비싼 분이시니 아껴가며 처묵처묵...ㅋㅋ

맛깔난 안주가 필요해서 오징어구이 추가. 내장은 빼고 통으로 구워 썰어줍니다. 양념도 과하지 않아 굿~

오징어구이 역시 질기지않고 꼬들꼬들한 식감이 좋았던...

분위기 참 좋죠? 술이 들어간다~ 쭉 쭉 쭉쭉 ㅋㅋ

가격대는 고등어·삼치 9000, 시샤모는 1만원, 연어 12000 등이고 주바리가 애정하는 메로구이는 18000원입니다.

 

상암동 코스~한우구이전문점 배꼽집

월드컵경기장역에선 월드컵평화공원, 하늘공원, 난지한강공원을 달릴 수 있는 코스가 환상적이지요. 거리가 꽤 되니까 체력 소모도 많을테니 역시 고기로 보충해야겠죠. 누리꿈스퀘어 옆(409번 대여소)에 따릉이를 반납하면 근처에 배꼽집이 기다리고 있답니다. 비교적 거품 없는 가격에 한우구이로 사랑받는 곳이죠.

매장은 꽤 넓어서 회식도 가능.

가격 대비 알차게 먹으려면 단품으로 시키는 것보다 한우모둠 배꼽스페셜을 추천합니다. 안심, 치맛살, 제비추리, 토시살이 나오는데 300그램 자는 54000, 500그램 자는 89000원입니다. 가격에 허걱셨다면 한우투플이라는 점을 감안해주시길^^.

(평범한 위를 소유한)2인 기준으로 중자를 시키고 냉면이나 갈비탕으로 마무리 하시면 될 것 같고, 대자는 고기만 먹어도 충분할 정도의 양입니다.

이 집 평양냉면도 꽤 수준 높다고 하던데, 그건 다음 포스팅을 위해 아껴두기로...

열정 가득한 숯불이 등판해주시고...

맛깔난 밑반찬들도 깔려주시네요. 가지수는 그리 많지 않지만 깔끔하니 맛이 좋습니다.

짠~ 드디어 배꼽 스페셜느님 등장. 그것도 대자. 양이 꽤 푸짐하죠?

먹은 지 꽤 시간이 지나서 부위가 헷갈리네요. 먹을 땐 분명히 알았는데...다시 먹으러 가야겠어요 ㅋㅋ 두께가 좀 있는 것이 안심이라는 건 확실.

고기, 특히 한우는 쌈 싸먹거나 양념장 찍어 먹으면 안되죠. 약간의 소금만 가미하고 살코기 본연의 맛을 즐기는 게 좋습니다. 부위마다 육향과 육질이 다르기 때문에 하나하나 음미하면서 먹어야죠. 안심이나 등심과 다르게 제비추리, 치맛살 등은 육향이 더 강하더라고요. 

익힘 정도는 요 정도가 좋은데 이건 개인 취향대로 해야겠죠. 간혹 핏물이 하나도 안보이게 해서 먹어야 한다고 하는 분들이 있는데 저기 붉은 것은 핏물이 아니라 미오글로빈이라는 단백질 색소가 붉은색이기 때문이라고 하더라고요. 그러니 미디움레어로 드셔도 괜찮다는 말씀^^

참, 국내산 쇠고기와 한우는 다른 개념인 거 알고 계셨나요? ‘국내산’이라는 건 원산지를 말하는 것이고, ‘한우’는 품종을 말하는 것이죠. 그래서 국내산 쇠고기에 당연히 한우가 포함되는 것이지만 한우 외에도 육우, 젖소 등 외국품종을 들여와서 6개월 정도 우리나라에서 키운 후 도축한 소도 모두 국내산 쇠고기라는 점~ 헷갈리지 마세욥.

나오면서 보니 손님이 꽤 많더라고요.

상암동 배꼽집은 한우 상태도 좋고 반찬도 맛있었는데, 참숯을 쓰지 않는 건 좀 아쉽더라고요. 그래도 가성비 좋은 한우구이집으로 추천합니다~

 

북촌 코스~조선김밥

따릉이를 타고 창경궁에서 시작해 계동길 따라 북촌산책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한복 빌려입고 타는 건 비추예요^^. 골목골목 누비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314번 대여소)에 따릉이를 반납하세요. 미술관 뒤편 조선시대 관청으로 쓰였다는 종친부 경근당과 옥첩당’이 있는데요. 그 뒤로 돌아가면 숨어있는 작은 가게 조선김밥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저~기 하얀 간판 보이시나요?

소풍엔 역시 김밥이 진리죠. 아주 작고 허름한 김밥집인데요. 테이블도 4-5개밖에 없어서 줄설 때도 있더라고요. 포장해 가시는 분도 꽤 많고요.

메뉴는 달랑 4가지. 조선김밥, 오뎅김밥, 콩비지, 조선국시. 김밥은 가게에서 먹으면 4500원, 테이크아웃 땐 500원 디스카운트.

주문은 손님 인원수대로 해달라는 거야 그렇다치고, 추가주문이 안된다는 건 도대체 왜 때문일까요? 먹다보니 너무 맛있어서 혹은 모자라서 더 먹고 싶을 수도 있는데...

이 집 조선김밥(일명 꽃나물김밥)은 보통 김밥에 들어가는 시금치나물 대신 삼잎국화나물을 사용해 향기도 식감도 독특하더라고요. 얼핏 시레기나물이랑 비슷하기도 한데, 마치 시골 할머니께서 있는 재료로 후딱 싸주신 정감있는 맛이 느껴져서 전 좋더라고요. 오뎅김밥에는 고추냉이가 들어있어서 먹을 때마다 코를 찡긋거리게 됩니다. 어린아이에겐 좀 매울 듯해요. 두 가지 김밥 다 개성이 있어서 김밥지옥 같은 프랜차이즈의 것과는 완전 다른 느낌.

왼쪽이 오뎅김밥, 오른쪽이 조선김밥.

‘히트다 히트’를 외친 메뉴는 바로 요 조선국시였어요. 여러가지 재료를 넣고 끓인 육수에 된장과 고춧가루로 간을 맞추고 소면을 삶아넣었는데요, 태어나서 첨 먹어보는 그런 맛이었어요. 거기에 쪽파가 잔뜩 들어있어 그 향기로운 콜라보가 엄지 척 하게 만든다는.....쵝오!!

탄수화물을 부르는 완전 마성의 메뉴. 흐규흐규

이 집 조선김밥은 특별해서 맛있다기보나든 옛날에 엄마가 말아준 아주 편안한 맛이 느껴져 매력적이었어요. 김밥집이지만 브레이크타임이 있으니 참고하시고요.

 

따릉이TIP : 따릉이는 1시간 안에 반납하지 않으면 추가요금이 부과되니 잊지마세요. 더 타고 싶으면 중간에 반납하고 다시 대여하면 이용 가능해요. 또 한 가지, 자전거를 반납하려는데 거치대가 꽉차있으면 당황스럽죠? 그럴 땐 연결반납하면 되니까 걱정 뚝. 자세한 방법과 거치대 위치는 홈피(www.bikeseoul.com/) 참조하세요.

 

재밌게 보셨으면 공감 하트 한 번 꾸~욱 해주세요^^

 

 

 

 

 

 

Posted by 까칠한 주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