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펭수, 송가인, BTS, 류현진, 손흥민, 봉준호 감독 등등….

해마다 연말이면 단골로 기사에 등장하는 스포츠·연예계 ‘올해를 빛낸 인물’들인데요. 주바리는 그중에서도 강제전성기를 맞은 ‘타짜’의 배우 김응수가 가장 재밌고 눈에 띄더라고요. 작품 속 곽철용으로 분한 그는 감칠맛 나는 연기는 물론이고 “마포대교는 무너졌냐, 이 자식아?” “묻고 더블로 가”라는 애드리브 명대사가 회자되면서 최근엔 각종 CF도 섭렵했다는….

이번 포스팅은 곽철용의 대사를 패러디한 콘셉트의 맛집을 준비했어요. 이른바 ‘먹고 더블로 가’ 특집ㅋㅋㅋ.

 

■다운타우너버거

맛집 세계대전 격전지나 다름없는 이태원에서 수제버거로 유명세를 떨친 다운타우너. 최근엔 3호선 안국역과 청담동, 잠실에도 분점이 생겼으니 편한 곳으로 방문하시면 돼요.

저는 가까운 안국점으로 고고 했지요.

북촌에 위치한만큼 한옥 지붕 컨셉의 매장.

육즙 가득한 100% 소고기 패티의 풍미가 제대로인 이곳은 기본인 치즈버거(6800원)부터 신메뉴 더블트러플버거(1만1800원)까지 종류별로 가격대가 다양합니다.

가게 안은 햄버거집답게 캐주얼한 분위기.

특히 이 집 메뉴 이름에는 ‘더블’이 들어간 것들이 많더라고요. ‘더블더블 버거’는 기본에 패티가 2장 들어간 메뉴, ‘더블 베이컨 버거’은 베이컨 덕후에게 추천할 만하고, ‘더블트러플 버거’는 트러플마요 소스가 인상적이에요. 재료 구성은 여타 수제버거와 흡사하지만 이 집만의 특제소스가 맛의 비결인 듯해요. 깨가 많이 올라간 번은 보들보들한 것이 쉐이크쉑의 것과 비슷한 느낌이네요. 

왼쪽부터 차례로 더블트러플 버거, 더블치즈 버거, 더블베이컨 버거. 색감도 참 예쁩니다.

오리지널 프라이즈(감튀)에는 바로 간 듯한 통후추가 듬뿍 뿌려져있어 느끼함을 좀 잡아주니까 훨씬 좋더라고요.  

더블더블 버거 단면.

더블트러플버거 단면.

이날 먹지는 않았지만 아보카도버거도 히트 메뉴랍니다.

카운터에서 주문과 계산을 하면 번호표를 받아 자리에서 기다리면 서빙해줍니다. 

햄버거 먹을 땐 탄산이 빠지면 섭섭.

 

참, 고기패티에서 나오는 기름과 소스가 섞여서 많이 흐르니 깔끔하게 먹을 생각은 포기하셔야 할 듯ㅋㅋ. 오픈시간이 11시30분인데 10분만 지나도 줄서야 하니 서두르시든지 피하시든지.

 

■성우서서갈비

정신없이 먹다 보면 ‘더블’을 외칠 수밖에 없는 맛집도 있습니다. 마포 주물럭 골목에 위치한 노포 ‘성우서서갈비’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서서 먹는 곳이었지만 지금은 앉아서 먹는 테이블로 바뀌었으니 안심하고 가셔도 돼요.

찍어먹는 간장소스도 그렇고 신촌의 유명한 연남동서서갈비와 비슷한 콘셉트이지만 다른 곳이니 헷갈리지 마시고. 이 집 간장양념의 소갈비는 적당히 달달해서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죠.

좀 느끼하다 싶을 땐 칼칼한 상추 겉절이를 곁들여 먹으면 금삼첨화예요. 1인분에 2만원으로 국내산 한우치고는 저렴한 가격에 ‘폭풍먹방’을 하다 보면 연탄불 위 ‘소느님’은 어느새 자취를 감춘 뒤죠. 평소 먹는 양이 그리 많지 않아 2명이 3인분으로 충분했던 주바리도 “2인분 더”를 2번이나 외쳤던 경험도 있지 뭡니까.

 

 

요 상추 겉절이가 아주 고기를 부르는 빌런이네요.

가게 한 켠엔 서서먹던 드럼통이 그간의 세월을 인증해주고 있고.

2차 먹방 시작.

연탄불에 구워먹는 맛이 또 나름 레트로한 기분이 들지요.

식사메뉴는 따로 없고 공깃밥만 주문 가능한데 몇 점 남은 갈비와 잘 익은 총각김치만으로도 식사는 게임 오버. 영업시간은 오후 4시부터.

 

■호수집

‘묻따말’ 2개를 주문해야 하는 메뉴가 있는 곳도 있어요.

칼칼하고도 감칠맛 제대로인 닭볶음탕 맛집으로 유명한 호수집은 서울역 뒤편에 위치했는데 사이드메뉴 격인 닭꼬치가 오히려 최애메뉴로 꼽히죠. 식당 앞 연탄화로에서 실시간으로 뒤집기를 반복하며 익어 가는 닭꼬치들을 보면 일단 그 냄새를 맡은 뱃속에서 아우성을 친답니다.

추울때나 더울때나 늘 가게 앞에서 닭꼬치를 굽는 아들사장님...노고가 많으십니다.

5시반 지나서부터 늦은 저녁 9시까지 이 앞을 지나다보면 늘 보는 광경.

닭볶음탕이나 오삼불고기 등 메인메뉴를 주문해야만 맛볼 수 있는 닭꼬치는 슬프게도 1인당 2꼬치로 주문이 제한돼 있어요. 멋모르고 처음 갔을 땐 일단 1개씩만 맛보고 추가 주문하기로 했는데 도저히 한 꼬치로는 멈출 수 없는 그 맛에 ‘1꼬치 더’를 외쳤지만 한정된 수량과 굽는 시간이 오래 걸리는 탓에 맛보지 못했던 아련한 기억이….

닭볶음탕보다 닭꼬치가 더 생각나 찾게되는 식당. 그러니 호수집에 가시거든 메인메뉴와 더불어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닭꼬치 더블”을 외치셔야 합니다.

재밌게 읽으셨으면 공감 하트 하나만(두번은 안돼요ㅋㅋ) 꾸욱 해주세요

Posted by 까칠한 주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